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초보운전

경험

by 허재희 2017. 8. 21. 00:07

본문

내 면허는 장롱면허다.

고3때 수능끝나고 보통 2종을 따고..
한 달도 안되서..
보통 1종이 필요해서 땄던 기억이 있다..

누군가 보면 무슨 그런 돈 낭비냐? 하겠지만..
"결정을 할 때에는 내 미래에 대한 최대한의 가능성을 열어서 결정을 해야한다는 것!"
하나 배웠다^^

뭐 그래도 어디가서 면허있냐는 질문에~
"저! 1종 보통 2종 보통 두개나 있는 여자입니다~"
라고 대답하곤 한다!

훈련다녀오면 운전 연습 한 번~ 시켜주시겠다고!
약속하셨던 아빠!!
덕분에 오랜만에 핸들을 잡았다!

2년 반만이다.
느낌이 묘~ 했다..
어색한데....
계속...
그냥 어색하고 감이 안잡혔다..

이래서 장롱면허라는 말이 나왔구나..

'초보'라고 뒤에 크게 써서 붙여놓고 계속 달렸다~
차가 옆에 들어서면 괜히 무섭고 떨렸다..
처음에 할 때는 잘 안되고..
핸들을 잡는 손에 힘이 들어가서 긴장을 했는데
두 번 하니까 또 그냥 잘 하는 것같았는데..

아빠는 옆에서 괜히 마음이 안 놓이셨는지~
"이 쪽으로 가라~ 저 쪽으로 가라~"
"깜빡이를 켜고 10번 정도 뒤에 차선을 변경해라~"
"차선은 지켜야지~"
하셨다.

그러면서도 우리아빠❤️
중간중간 잘하고 있다고 칭찬을 빼놓지 않으시는❤️

아빠는 내가 운전을 좀 편하게 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.


<초보운전 연습하기 좋은 길:진동>

훈련 마치면 해야할 것!
이라고 생각했던 것에도 적어뒀던
​운전연습!!

훈련 다녀오니까 아빠가 하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..

"아빠 차가 8년 이나 된 차!이지만 누가 보면 2년인 줄 알정도로 참 깨끗하게 탄 차다.."
라는 말이 나에게는
"초보인 너에게 주기 위해 생각에 조금 필요하구나.. "
라는 말로 들렸다..

뭐.. 내 차도 아니고..
거진 반 포기 상태로 체념중이었는데..

우리 아빠는 역시 짱이다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

  • 프로필 사진
    2017.08.25 14:04
    ㅎㅎ
    3일치 임시 보험 넣고서 운전대 넘겼다. 사고나더라도 작은 사고가 나기를 바랬고, 부서지면 어쩔수없이 고쳐야겠지 생각하고선 핸들 넘겼다. ㅎㅎ 2년반 장롱속 면허치곤 제법 잘 하더라. ㅎ
  • 프로필 사진
    2017.08.26 23:18 신고
    크흡.. 나도 2년 장롱면허인데... 어머니는 차를 내놓지 않으신다 엉엉